ARTIST

가재발 Gazaebal 10/18 (Sun) PM 7
공연 《Manifesto》 (매니페스토)
가재발 〈무제〉 (2020)
Gazaebal 〈Untitled〉 (2020)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윤소진, 조예본, 가재발 〈두 개의 구를 위한 플레이리스트〉 (2018-2020)
Sojin Yoon, Yeabon Jo, Gazaebal 〈A Playlist for Two Spheres〉 (2018-2020)
미디어 아티스트 이진원은 비쥬얼 퍼포먼스 팀 태싯그룹의 핵심 멤버로서 다양한 예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진원은 미국에서 엔지니어로서 음악활동을 시작해 본 조비, 레이지 어게인스트 더 머신, 자넷 잭슨, 우 탱 클랜 등의 음반 작업에 참여했다. 귀국 후 그는 가재발이라는 이름으로 테크노 뮤지션으로 데뷔해 한국인 최초로 영국 테크노 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이색적인 가요 프로젝트 ‘바나나걸’을 발표해 가요계의 주목을 받았다. 2008년 컴퓨터 음악 작곡가 장재호와 태싯그룹을 결성해 음악계와 미술계를 아우르는 독창적인 작품 활동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국내 유일의 오디오비주얼 페스티벌 WeSA를 2015년 시작해 현재까지 매해 개최하고 있다. As a key member of the visual performance act Tasit Group, media artist Jinwon Lee is engaged in various arts activities. Jinwon Lee started his music career as an engineer in the United States and has worked on recordings for Bon Jovi, Rage Against The Machine, Janet Jackson, Wu-Tang Clan, etc. After returning to South Korea, he debuted as a techno musician under the moniker of Gazaebal, and got No.1 in the UK Techno charts for the first time as a South Korean. He also released an exotic pop project called ‘Banana Girl’. He formed Tasit Group with computer music composer Jaeho Chang in 2008. The group’s creative works encompass the music and art scene. Jinwon Lee also has hosted WeSA, the only annual audiovisual festival in South Korea, started in 2015.
김예지 Yeji Kim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김예지 〈COnflict〉 (2020)
Yeji Kim 〈COnflict〉 (2020)
작곡가 김예지(1999)는 인간과 사회의 존재와 그 관계에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장르의 이슈를 다루고자 한다. 존재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을 작가적 원동력이라 생각하며, 보다 직관적인 작법을 구사하려고 노력한다. 제30회 대구국제현대음악제에 당선된 바 있으며 현재 숙명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에서 작곡가 임승혁에게 사사받고 있다. Born in 1999, composer Yeji Kim seeks to cope with issues of various genres with interest in the existence and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society. The constant interest in existence is her driving force of the artistry, and she tries to use more intuitive composition. She was awarded at the 30th Daegu International Contemporary Music Festival. Kim is currently studying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School of Music with composer Seung-hyuk Lim.
니코스 스트라보파울로스 Nikos Stavropoulos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니코스 스타브로파울로스 〈Claustro 5.1 (for Huw Mcgregor)〉 (2019)
Nikos Stavropoulos 〈Claustro 5.1 (for Huw Mcgregor)〉 (2019)
그리스 아테네 출신의 작곡가 니코스 스트라보파울로스(1975)는 주로 어쿠스매틱 및 혼합 음악을 작곡한다. 영국 웨일스 대학에서 앤드류 루이스를 사사하며 작곡을 공부했으며, 셰필드 대학에서 에이드리언 무어의 가르침 하에 박사 과정을 마쳤다.
니코스의 음악은 세계 각국에서 연주 및 방송되었으며 국제적으로 유명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어쿠스매틱 음악 경험에서의 실재감과 몰입감이란 개념, 그리고 음향적 공간에 대해 관심을 두는 그의 작업은 청각적 불가능성을 추적하고 있다.
Nikos Stavropoulos (Athens, Greece, 1975) is a composer of predominantly acousmatic and mixed music. He read music at the University of Wales (Bangor, Wales, UK), where he studied composition with Andrew Lewis and completed a doctorate at the University of Sheffield (England, UK) under the supervision of Adrian Moore.
His music is performed and broadcast regularly around the world and has been awarded internationally on several occasions. His practice is concerned with notions of tangibility and immersivity in acousmatic experiences and the articulation of acoustic space, in the pursuit of probable aural impossibilities.
동 주 Dong Zhou 10/17 (Sat) PM 7
공연 《Senses Under Lockdown》 (통행금지된 감각)
동 주 〈S-Lou-P〉 (2020)
Dong Zhou 〈S-Lou-P〉 (2020)

동 주는 독일 함부르크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작곡가이자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그리고 퍼포머다. 상하이 음악학원에서 음악 엔지니어링 학사를 취득했으며, 함부르크 음악, 연극 국립대학에서 멀티미디어 작곡 석사 과정을 밟았다. 〈사운드 오브 상하이〉 사운드스케이프 레코딩 대회 일등상, ICMC 해커 앤 메이커톤 일등상, 2019 Deutscher Musikwettbewerb 결승에 오르는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자랑하며, 마이크로소프트 ‘사운드 오브 월드’ 벨소리 컬렉션을 비롯해 상하이 국제 예술제, 함부르크 CLAB 페스티벌, ZKM 카를스루헤 등에 작품을 발표한 바 있다. Dong Zhou is a composer, multimedia artist and performer based in Hamburg. She gained her B. A. in music engineering in Shanghai Conservatory and M.A. in multimedia composition in Hamburg University of Music and Drama. She won several prizes including the first prize of 〈Sound of Shanghai〉 soundscape recording competition, the first prize of 2018 ICMC Hacker-N-Makerthon and the finalist of 2019 Deutscher Musikwettbewerb. Her work was included in ‘Sound of World’ Microsoft ringtones collection and she was commissioned by Shanghai International Art Festival, Hamburg CLAB Festival and ZKM Karlsruhe.
류한길 Hankil Ryu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류한길 〈소시오프리컨시〉 (2018)
Hankil Ryu 〈SocioFrequency〉 (2018)
류한길은 소리 자체와 소리의 내재적 요소로부터 확장되는 여러 가지 허구적 가능성들을 생각하며 작업을 하고 있다. 그는 아시아 즉흥 음악 그룹인 FEN(Far East Network)의 멤버로 활동 중이다. Ryu Hankil’s works are based on his interest in diverse fictional possibilities that are drawn and extended from sound itself and elements inherent to sound. He works as a member of FEN (Far East Network), an Asian improvisation music group.
박승순 Seungsoon Park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박승순 〈Tell Me What You See〉 (2018) 〈NEUROSCAPE V2 : XYZ - Human | Nature | Machine〉 (2019) 〈Imaginary Soundscape〉 (2018-2020)
Seungsoon Park 〈Tell Me What You See〉 (2018) 〈NEUROSCAPE V2 : XYZ - Human | Nature | Machine〉 (2019) 〈Imaginary Soundscape〉 (2018-2020)
박승순은 전자음악 작곡가(a.k.a. Radiophonics)이자 뉴미디어 아티스트, 그리고 융합예술경영 연구자로 활동하고 있다. 음악과 사운드를 기반으로 다양한 매체에 투영하는 작업 및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그는 현재 한예종 무용원 겸임교수이자 융합예술센터 초빙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며, 음악기술 스타트업 뉴튠(NEUTUNE)의 사내이사 및 콜렉티브/레이블 아이디언(IDEAN) 공동 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전자음악 작곡가로서 우주, 자연, 철학 등에서 음악적 내러티브를 구성하고, 실험적 음향 공간 디자인을 통해 상상적 소리 풍경을 생성한다. 뉴미디어 아티스트로서 물, 빛, 소리 그리고 최근 인공지능 등의 다양한 매체를 통해 새로운 음악 창작법, 인터페이스 그리고 인스톨레이션 등의 실험을 이어오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NEUROSCAPE〉, 〈Imaginary Soundscape〉, 〈Intermedia Mobility〉, 〈시적극장(Poetic Theatre)〉, 〈AQUAPHONICS〉 등이 있다.
Seungsoon Park is an electronic music composer (a.k.a. Radiophonics) creating a variety of innovative media projects as a cross media artist, and he has also extensively researched the convergence arts management. He is an adjunct professor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a visiting researcher at the Art Collider Center. He is also the executive director of the music tech startup NEUTUNE and co-founder of Art-Collective/Label IDEAN.
Park explores how a human being interacts with nature or the universe through music. As the electronic music composer behind the moniker Radiophonics, he creates musical arrangements based on concepts such as physics of the universe, natural phenomena, and contemporary philosophy. As a cross media artist, he has developed several interfaces and installations using water, light, sound,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o create a musical experience. He has created 〈NEUROSCAPE〉, 〈Imaginary Soundscape〉, 〈Intermedia Mobility〉, 〈Poetic Theatre〉, 〈AQUAPHONICS〉, and many more.
살라만다 Salamanda 10/17 (Sat) PM 7
공연 《Senses Under Lockdown》 (통행금지된 감각)
살라만다 〈정화 (淨化) 트리거〉 (2020)
Salamanda 〈Trigger for purifying〉 (2020)
살라만다는 서울의 전자음악 프로듀서이자 DJ인 Uman(Sala)과 Yetsuby(Manda)의 앰비언트/레프트필드 프로듀싱 그룹이다. 두 멤버는 사운드클라우드, 밴드캠프 등을 통해 몽환적이고 휴미드한 트랙들을 선보여 왔으며, 두 개의 EP [Our Lair] (2019)와 [Glass Cage] (2020)를 발표하였다. 서울 커뮤니티 라디오, 린스 FM, NTS 라디오와 OBEY 레코드, BUDXBEATS 등에서 살라만다의 음악이 소개된 바 있다. Salamanda is an ambient / leftfield music producer group, consisting of Seoul-based electronic music producer/DJ Uman (Sala) and Yetsuby (Manda). Salamanda has been presenting its own unique dreamy and humid tracks via Soundcloud, Bandcamp and more, and has released two EPs [Our Lair] (2019) and [Glass Cage] (2020). The two members have been reaching out to a wider range of listeners through their mixes introduced in Seoul Community Radio, Rinse FM and NTS Radio, as well as their interviews on OBEY Records, BUDXBEATS and many more.
송영남 Song Youngnam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송영남, 전진희, 지박 〈A Prototype : Ensemble of Data - Ensemble〉 (2020)
Song Youngnam, Jeon Jin Hee, Ji Park 〈A Prototype : Ensemble of Data - Ensemble〉 (2020)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송영남 〈A Prototype : Ensemble of Data - Data〉 (2020)
Song Youngnam 〈A Prototype : Ensemble of Data - Data〉 (2020)
송영남은 2017년 첫 앨범 [Gnos]를 시작으로 [Joshua], [Re gnos], [A NOW] 등 매년 앨범 활동을 통해서 인간의 감정에 대한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다. 2017년 [Gnos] 음감회, 그리고 2018년 多多 | .Pic 쇼룸에서 [Re gnos] 전시를 진행하며, 음악으로써 관객에게 다가감은 물론 작품 전달에 있어 다양성을 추구했다. 또한 사운드스케이프를 기반으로 한 전시 〈A NOW〉가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진행된 바 있다. 현재는 생황 연주자 한지수와 협업 공연 〈시선을 거둔 후〉 등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언더그라운드 씬을 조명하고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토크를 진행하는 퍼피라디오의 호스트를 맡고 있다. Beginning his first album [Gnos] in 2017, Song Youngnam has been talking about human emotions every year with [Joshua], [Re gnos] and [A NOW]. He presented the [Gnos] listening session in 2017, and [Re gnos] exhibition at dada.pic showroom in 2018, seeking the diverse way of pitching as well as reaching the audience with music. In addition, the soundscape-based exhibition 〈A NOW〉 was held in Studio Concrete. Currently, he is conducting several programs such as 〈Take One’s Eyes Off〉, a collaborative performance with a saenghwang player Han Jisu. He is also the host of Puppy Radio, which highlights the underground music scene with various artists.
야나기사와 에이스케 Eisuke Yanagisawa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야나기사와 에이스케 〈울트라소닉스케이프〉 (2008)
Eisuke Yanagisawa 〈Ultrasonicscapes〉 (2008)
야나기사와 에이스케는 일본 교토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민족지학자이자 필드 레코딩 아티스트, 영상 작가다. 특정한 장소의 소리와 공명을 듣고 그것을 녹음하는 데 특히 관심이 있으며, 그러한 소리를 문화적, 생태학적, 지리학적, 음향학적, 역사학적인 관점에서 탐구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서 여러 가지 종류의 마이크를 통해 숨어서 잘 들리지 않는 작은 소리들을 관찰하고 잡아 내는 과정을 거친다. 야나기사와는 2006년부터 베트남 중부 고원 지대에 거주하는 소수 민족의 징 문화를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그의 오디오비주얼 작품은 캐나다, 인도, 에스토니아, 대만, 영국, 이탈리아, 독일, 미국, 브라질, 일본 등 세계 각국의 영화제와 미술관에서 상영 및 전시되었다. Eisuke Yanagisawa is an ethnographer, field recordist, and filmmaker based in Kyoto, Japan. He is especially interested in listening to and recording the tone and resonance of particular places, as well as exploring their sounds from cultural, ecological, geographical, acoustic, and historical perspectives. The process involves observing and capturing tiny, hidden, and inaudible sounds using various types of microphones. Since 2006, his main research focus has been on the Gong Culture of ethnic minorities living in the Central Highlands of Vietnam. His audiovisual works have been exhibited/screened at various film festivals and museums around the world in countries such as Canada, India, Estonia, Taiwan, the UK, Italy, Germany, the US, Brazil, Japan and others.
오미진 Mijin Oh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오미진 〈Gleichstellung〉 (2020, 연주: 앙상블 미장)
Mijin Oh 〈Gleichstellung〉 (2020, Performance: Ensemble Mise-En)
작곡가 오미진은 추계예술대학교 작곡 학사과정 졸업 후 독일 뒤셀도르프 국립 음대와 베를린 예술 대학교에서 만프레드 트로잔, 엘레나 멘도자를 사사하였다. 그의 작품들은 앙상블 옥탄, 앙상블 컨퓨전, 듀오 루코, 앙상블 팀프, 앙상블 뮤직패브릭, 앙상블 KNM 및 유나이티드 인스트루먼트 오브 루실린 등의 단체에 의해 연주되었다. Composer Mijin Oh studied her B.M in composition with professor Inho Park, Chugye University for the Arts. In 2013, she moved to Germany and studied composition in Robert Schumann Hochschule Düsseldorf with Manfred Trojahn and in 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 with Elena Mendoza. Her pieces were performed by Ensemble Octans, Ensemble CON-FUSION, Duo LUKO, Ensemble TIMF, Ensemble Musikfabrik, Ensemble KNM and United Instruments of Lucilin.
우나 리 Una Lee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우나 리 + 크리스 H. 린 〈Miniature Landscape Correspondences I & II〉 (2013-2020)
Una Lee + Chris H. Lynn 〈Miniature Landscape Correspondences I & II〉 (2013-2020)
소리, 이야기 및 감각을 다루는 작가 우나 리는 파운드 사운드 및 대안적 스토리텔링을 지속적으로 추구하고 있다. 노래, 나레이션, 글쓰기 및 스토리텔링, 즉흥, 필드 레코딩 등의 수단이 활용된 그의 작업은 시간, 기억, 인간의 조건 및 생태 등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음향 예술학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수여받았다. Una Lee works with sounds, stories and sensations in perpetual pursuit of found sound and alternative storytelling. She sings, narrates, writes and tells stories, improvises and collects field recordings. Her works address time, memory, human condition and ecology. She holds MA and PhD in Sonic Arts.
이승린 Seungrin Lee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이승린 〈비인간 존재들의 존재론적 지대에 다가가는〉 (2020)
Seungrin Lee 〈Approaching the Ontological Field of Non-human Beings〉 (2020)
소리문화연구자 및 에듀케이터. 미술과 문화연구를 공부했다. 인간적인 것 ‘너머’의 세계에 민족지학적 주의를 기울이는 다양한 청각적 시도들에 관심을 갖고 있다. Seungrin Lee is a sound culture researcher and an educator. Lee studied the arts and cultural studies, and she has interests in the various auditory attempts that pay ethnographical attention to the ‘outer’ human world.
이원우 WONWOORI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이원우 〈WOW-LOG : Electronic Music Project for Cochlear Implant Users〉 (2020)
WONWOORI 〈WOW-LOG : Electronic Music Project for Cochlear Implant Users〉 (2020)
작곡가 이원우는 음악과 테크놀로지를 통해 인간의 가능성을 확장하고 있다. 뇌전도 데이터(EEG)의 음악화에서 시작된 인간에 대한 관심은 곧 인간의 청각 영역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으며, 현재는 인공와우를 사용하는 청각장애인의 제한된 소리 인지를 연구하며 음악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탐구하고 있다. 인공와우 사용자들의 제한된 음악 인지를 확장하려는 시도로 'WOW-LOG'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며, 개인의 소리 인지 특성을 반영한 전자악기, 청감개발용음악을 차례로 발표하고 있다. Composer WONWOORI is expanding the potential of human through music and technology. His interest in humans, which began with the musicalization of EEG data, soon led to an interest in the human auditory field, and he is now studying the limited sound cognition of hearing-impaired people using cochlear implants and exploring the essence of music. In an attempt to expand the limited musical recognition of cochlear implant users, WONWOORI is working on a project called 〈WOW-LOG〉. He has released electronic music and instruments that reflect individual sound recognition characteristics.
저세상 ASMR Other World ASMR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저세상 ASMR 〈저세상 ASMR〉 (2019)
Other World ASMR 〈Other World ASMR〉 (2019)
〈저세상 ASMR〉이란 저세상, 즉 어딘가에서 들려올 수 있는 소리를 말한다. 실재하는 소리든, 상상 속의 불가능한 소리든, 무엇이든 상관없다. “여객제트기를 타고 간 우주 공간에 비가 내린다면?” “해변에서 낮잠을 자다가 바다 속 해마가 된다면?” “막 청각세포를 갖게 된 태아가 엄마의 자궁 속에서 부모님의 자장가 소리를 듣는다면?” EBS 라디오 이자형 PD의 연출 아래 대중음악 작곡가이자 영상음악감독인 황현성, 실험사운드 효과감독 윤소진이 만나, 저세상 어딘가의 아름다운 소리를 듣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상상의 사운드를 펼친다. 〈Other World ASMR〉 is the sound from other world. It does not matter whether the sound is real, or imaginable one. “What if there is rain in outer space, while riding a jet plane?” “What if you take a nap on the beach and become a seahorse in the sea?” “What if a fetus, who just had auditory cells, hears his parents' lullaby in the mother's womb?” For those who want to listen to the beautiful sound of the other world, Jahyung Lee, EBS Radio producer, Hyunsung Hwang, pop music composer and film score director, and Sojin Yoon, experimental sound effect director, join forces together to create the imaginary sound.
전형산 Hyoung-San Jun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전형산 〈불신의 유예 #3; contact〉 (2018)
Hyoung-San 〈Suspension of Disbelief #3; contact〉 (2018)
전형산은 추계예술대학교에서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대학원에서 미디어아트를 전공하였다. ‘비음악적 소리’에 관심을 가지고 사운드 노이즈의 잠재성에 관하여 연구중이며, 이를 바탕으로 사운드 인스톨레이션 작업과 사운드 퍼포먼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작품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뉴노멀: 선험적 편린들〉(더 미디엄, 2015), 〈뜻밖의 소리〉(반쥴-살레, 2015), 〈잔향시간〉(인사미술공간, 2018) 등 3회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2017년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아르코)_차세대 예술가(시각예술 분야) 선정, 2016년 백남준 10주기 추모식_유토피안 레이저 TV스테이션_사운드 퍼포먼스 참여, 제38회 중앙미술대전 작가로 선정되는 등 다수의 전시와 공연 그리고 국내외 레지던시에 참여하였다. After his graduation from the Department of Painting at Chugye University for the Arts, Hyoung-San Jun graduated from the Yonsei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Communication and Arts. He has been exploring the potentiality of sound noise focusing on “non-musical sound”, and, based on this study, he has been doing activities in various fields, such as sound installation work, sound performance, etc. There were three solo exhibitions in 2015: 〈New Normal: a priori bits〉 (The Medium) , 〈Unexpected Sound〉 (Banjul-Schale) and 〈REVERBERATION TIME〉 (Insa Art Space, 2018) He has participated in various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such as in the sound performance of the Utopian Laser TV Station at the 10th memorial ceremony for Nam June Paik (2016). He was also awarded the 38th JoongAng Fine Arts Prize.
정소영 Soyoung Chung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정소영 〈Tectonic Memories Chapter III. Journey〉 (2018)
Soyoung Chung 〈Tectonic Memories Chapter III. Journey〉 (2018)
정소영(1979)은 프랑스와 러시아에서 유년기를 보내고 파리의 국립고등미술학교를 졸업하였다. 두 문화 사이를 오가던 작가는 지난 10년간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장소특정적 설치, 조각,비디오, 공공적 개입 등의 활동을 통해서 공간의 정치학에 대하여 질문해 왔다. 지질학을 통해 역사의 면면을 시각화시켜 온 작가는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공간에서 형성되는 시간의 근원적 층위를 심도 있게 연구하며, 역사와 시공간 사이에 존재하는 다층적 관계를 사회의 불확정성이라는 개념으로 확장한다.
2016년부터는 남북한 비무장지대를 주제로 진행된 DMZ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작업 범위를 물질과 공간에서 사회와 환경으로 확대하였고, 설치 작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업하여 공공미술 및 건축 프로젝트 등에 참여, 예술적 가능성을 확장하고 있다. 2011년 OCI영 크리에티브, 2016년 송은미술대상 우수상 등을 수상했으며, 〈움직이지 않고 여행하기〉(2013), 〈밤과 낮〉(2016)등의 개인전과 〈Real DMZ project〉 (2018), 〈Borderless - Curitiba International Biennale〉(2019), 〈Power Play〉(2019) 등의 그룹전을 가졌다.
Born in 1979, France, Soyoung Chung spent her childhood between Europe and Korea, then studied at Ecole Nationale Supérieure des Beaux-Arts in Paris. Always divided between her two backgrounds, she spent the last decade revisiting Korea. Through her site-specific installations, video and public interventions, she questions our relation to the politics of space. Using geology as a main language to visualize layers of history, she examines the underlying layers of time present in the formation of spaces occurring on the territory that surrounds her. By relating to these dynamics, she questions the concept of the indeterminacy of the world.
She has had exhibition extensively in France and Korea such as Hermes foundation, le Cyclop, Seoul Museum of Art and Songeun Art space, and also in Istanbul, Tokyo, Berlin with solo shows at Art Sonje, D Project Space_Daelim Museum, OCI Museum of Art and Kumho museum of art in Seoul, and at Gallery Miss Chinabeauty in Paris. She is a laureate of the excellence prize of the 16th Songeun Art Prize and recently has been a resident artist at Delfina Foundation in London and at ZK/U in Berlin.
정주영 Ju young Cheong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트리오 베란다 〈서울의 코로나〉 (2020)
Trio Veranda 〈Coronavirus in Seoul〉 (2020)
정주영(1988)은 독일 브라운슈바이크에서 출생하여 독일 바이마르 국립 음악대학에서 재즈 기타 디플롬 및 석사 과정을 수학했다. 현재 한국 음악 씬에서 활동중이며 프리재즈 및 현대음악을 주로 연주하는 그는 독일과 한국에서 [Beginning To The End] (투 톤 페이스 쿼텟, 2015), [Sum] (트리오 베란다, 2019) 등 총 6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했으며, 주 쿼텟, 투 톤 페이스 쿼텟, 블루멘 클랑 쿼텟 등 다양한 재즈 그룹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번 ATM에서는 베이시스트 조민기, 드러머 김원형과 함께 삶에서 느껴지는 여러가지 감정들을 연주하는 밴드인 트리오 베란다로서 함께한다. Born in 1988, Braunschweig, Germany, Ju young Cheong obtained Jazz Guitar Diplom and Master at Hochschule Für Musik Franz Liszt Weimar. Currently based in South Korea, he mainly performs free jazz and contemporary classical music. Cheong has recorded six albums in South Korea and Germany, including [Beginning To The End] (Two Tone Face Quartet, 2015) and [Sum] (Trio Veranda, 2019). He has been the member of many projects including Ju Quartet, Two Tone Face Quartet, Blumen Klang Quartet. For this year’s ATM, he participates as Trio Veranda, the trio that perform the various emotions in life, with bassist Minki Cho and drummer Wonhyung Kim.
제임스 블랙 James Black 10/18 (Sun) PM 7
공연 《Manifesto》 (매니페스토)
제임스 블랙 〈POSY II - The Life of POSY〉 (2020)
James Black 〈POSY II - The Life of POSY〉 (2020)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제임스 블랙 〈POSY II - The Life of POSY〉 (2020)
James Black 〈POSY II - The Life of POSY〉 (2020)
제임스 블랙과 함께라면 모든 것이 아무데나 널려 있는 진정한 광기의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DIY 비디오, 가망 없는 안무, 정확하게 작곡된 악보가 의도적으로 흉측하게 보이게끔 뒤섞인다. 혼돈과 기분 나쁜 유머로 가득한 통일된 표현을 가능케 하는 계산된 도그마는 불가능한 목표지만, 그럼에도 여기서 우리는 결과에 대해 완전한 통제권을 가진 작곡가를 목도하게 된다.
제임스 블랙(1990)은 영국 토키 출신의 작곡가다. 2013년 옥스퍼드 대학교를 졸업한 그는 코펜하겐 덴마크 왕립음악원에서 수학을 계속했으며, 2018년 2월 솔로이스트 클래스를 졸업했다. 그는 덴마크 예술재단 2020 지원사업, 카를 닐센 탤런트 어워드 2019, 펠레프리센 2018 등에 선정된 바 있다.
With James Black we encounter a universe of real madness where anything goes. DIY video, hopeless choreography, and accurately notated scores are combined in a deliberately unsightly mix. The impossible is a deliberate dogma resulting in a unified expression, which is chaotic and gallows humorous, but where we find a composer who has complete control over the result.
James Black was born in 1990 in Torquay, England. In 2013, after graduating Oxford University, he moved to Copenhagen to complete his studies at the Royal Danish Academy of Music. He graduated from the soloist class in February 2018, and received the large working grant of the Danish Arts Foundation 2020, the Carl Nielsen Talent Award 2019, and Pelle-Prisen 2018.
조은희 Eunhee Cho 10/16 (Fri) PM 7 공연
《Colloque sentimental》 (감성적인 대화)
조은희 〈Prelude a〉 (2020)
Eunhee Cho 〈Prelude a〉 (2020)
조은희 〈Prelude b〉 (2020)
Eunhee Cho 〈Prelude b〉 (2020)
조은희 〈Intermezzo〉 (2020)
Eunhee Cho 〈Intermezzo
클로드 드뷔시 〈Syrinx〉 (1913)
Claude Debussy 〈Syrinx〉 (1913)
찰스 아이브스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Charles Ives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조은희는 클래식 작곡을 기반으로 한 전자음악, 사운드를 시각화하는 오디오비주얼은 물론, 최근에는 전통음악에 대한 강한 탐구심과 공연을 이어오고 있는 작곡가이자 연주자, 그리고 사운드 아티스트이다. 동시대의 다양하고 실험적인 장르와의 협업을 마다하지 않으며 자신만의 독특한 창작세계를 이어가고 있다.
음악과 노이즈의 경계를 넘나들며, 전통적인 형식의 음악 언어와 사운드스케이프, 전자음악을 한데 엮어 새로운 것을 만들려는 시도를 지속하고 있으며, 음악뿐만 아니라 연극, 무용, 영상, 미술 등 다양한 작업에 참여하며 조은희만의 사운드를 추구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한 즉흥음악과 서양 전통음악의 구조로 짜인 음악을 비교, 연주하는 데 흥미를 가지고 있으며, 특히 공간과 장소성이 부각된 〈사운드맵 프로젝트〉를 2015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Eunhee Cho is a composer, performer and sound artist who has been continuing to explore and perform traditional music, as well as expand into audiovisual areas based on classical music. In the same time, she continues to create her own unique world, regardless of her collaboration with diverse and experimental genres.
As she moves back and forth between music and noise, she continues to try to combine traditional music languages with soundscapes and electronic music into one, and she participates in a variety of activities such as theater, dance, video, and media art. Recently, she has been interested in comparing and playing music composed of traditional Korean music and traditional Western music structures. She has been performing 〈Soundmap Project〉 based on space and place research since 2015.
진유영 Yuyoung Jin 10/18 (Sun) PM 7
공연 《Manifesto》 (매니페스토)
제임스 블랙 〈POSY II - The Life of POSY〉 (2020)
James Black 〈POSY II - The Life of POSY〉 (2020)
진유영 〈The Baroness〉 (2020)
Yuyoung Jin 〈The Baroness〉 (2020)
페테르 외트베시 〈시편 151편 (프랭크 자파를 추모하며)〉 (1993)
Peter Eötvös 〈Psalm 151 (In memoriam of Frank Zappa)〉 (1993)
현대음악 타악기 연주자 / 쓰레기소리수집가. 진유영은 2013년부터 독일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보통의 타악기 레퍼토리부터 실험적 퍼포먼스, 다다이즘에서 페미니즘까지 여러 경계들을 넘나든다. 주로 공동작업을 즐기는 그는 프라이부르크 국립 음대에서 함께 수학한 나나에 쿠보와 타악기 듀오 ONE으로도 활동하며, 독일 한국문화원에서 선정한 ‘한국의 젊은 음악가’인 프로젝트 앙상블 모프의 창단 멤버이다. 또한 지난 2017년에는 여성 동료 3인과 합심해 타악기 앙상블 로트를 창단했다. 그는 여성연주자를 향한 구태의연한 기대를 배반하고 젠더 관점을 내세운 신선한 레퍼토리를 선보였다. Contemporary classical music percussionist / Waste sound collector. Based in Germany, Yuyoung Jin has been engaged in musical practice since 2013. She crosses the borders from ordinary percussion repertoires to experimental performances, from Dadaism to feminism. She is a part of Percussion Duo ONE with Nanae Kubo, her alumna in Hochschule für Musik Freiburg, and one of the founders of Project Ensemble Morph. Project Ensemble Morph was selected as ‘Young Korean Musicians’ by the Korean Culture Center of Germany. In 2017, she joined forces with three fellow female musicians to create Ensemble Rot, a percussion ensemble. She betrays the old expectations for female performers and has presented a fresh repertoire with a gender perspective.
최고은밴드 Gonne Choi Band 10/18 (Sun) PM 7
공연 《Manifesto》 (매니페스토)
최고은밴드 〈무제〉 (2020)
Gonne Choi Band 〈Untitled〉 (2020)
싱어송라이터. 특별하고 진심 어린 목소리에 어쿠스틱한 사운드를 기반으로 장르에 국한되지 않은 다채로운 음악을 전한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꾸준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한국 포크계의 나윤선이라 비유되고, 해외 음악관계자들로부터 ‘죠니 포크(Joni Folk)’라는 새로운 장르로 소개받는다. Gonne Choi, a singer-songwriter, presents a wide range of genre-bending music with special, authentic voice and acoustic sounds. Her music career spans overseas as well as South Korea. Foreign music press and promoters describe Choi’s music as ‘Joni Folk’, a new breed of folk music.
케지아 얍 Kezia Yap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케지아 얍 〈memories 1 & 2〉 (2020, 연주: 앙상블 미장)
Kezia Yap 〈memories 1 & 2〉 (2020, Performance: Ensemble Mise-En)

다원예술가이자 작곡가인 케지아 얍은 사운드, 음악, 설치 및 퍼포먼스를 아우르며 활동한다. 시드니 음악대학을 졸업했으며 현재 멜버른대 빅토리아 예술 대학 석사 과정을 수학 중에 있다. 그의 현 작업은 문화적 정체성과 아시아계 호주인의 경험을 다원예술적 활동을 통해 탐구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케지아의 작품은 호주, 유럽, 아시아, 미국 등지에서 연주되었으며, 가장 최근에는 서울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인큐베이팅 003〉, 그리고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니다 나이트: 사일런트 트리트먼트〉(앤지 파이와 협연)에서 그의 작품이 소개되었다.
Kezia Yap is an interdisciplinary artist and composer, working across sound, music,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She is a graduate of the Sydney Conservatorium of Music and a current MFA candidate at the Victorian College of the Arts. Her current work interrogates how cultural identity and the Asian-Australian experience can be explored through interdisciplinary creative practice.
Her work has been performed around Australia, Europe, Asia and the USA, and most recently featured in 〈Incubating 003〉 at Oil Tank Culture Park in Seoul (KR), and at 〈NidaNights: Silent Treatment〉 (in collaboration with Angie Pai) in Melbourne (AU).
크리스 H. 린 Chris H. Lynn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우나 리 + 크리스 H. 린 〈Miniature Landscape Correspondences I & II〉 (2013-2020)
Una Lee + Chris H. Lynn 〈Miniature Landscape Correspondences I & II〉 (2013-2020)
크리스 H. 린은 영상 작가, 사운드 아티스트, 에듀케이터이자 큐레이터다. 그가 작업한 디지털 이미지와 슈퍼 8 필름은 도시와 시골 풍경이 지닌 빛, 움직임, 소리의 리듬을 포착한다. 크리스 H. 린의 작업은 전 세계의 갤러리, 페스티벌, 라디오 방송 등에서 상영 및 공개되었다. Chris H. Lynn is a filmmaker, sound artist, educator, and curator. 
His digital images and super 8 films capture rhythms of light, movement, and sound in urban and rural landscapes. His work has been screened and released in galleries, festivals and in various radios across the globe.
한이삭 Isak Han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한이삭 〈다양한 목소리〉 (2020)
Isak Han 〈Multiple Voice〉 (2020)

10/18 (Sun) PM 7
공연 《Manifesto》 (매니페스토)
조예본 X 한이삭 〈Transient Section / Multiple Voice〉 (2020)
Yeabon Jo X Isak Han 〈Transient Section / Multiple Voice〉 (2020)
한이삭은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사운드 아티스트, 작곡가, 즉흥연주자 그리고 실험적인 전자 악기 개발자이다. 그는 UdK 베를린 대학에서 제품디자인과 제너러티브/ 컴퓨테이셔널 아트를 전공했고, 전자음악에 대해 물리적이고 신체적으로 접근하는 방식들을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그는 이러한 개별 기술과 직접적인 음악적 상호작용을 통해 직관적인 즉흥 연주가 가능한 악기 ‘Airborne instruments nUFO’를 개발했다. Isaac Han is a Berlin-based sound artist, composer, improviser and developer of experimental electronic instruments. He majored in Product Design and Generative / Computational Arts at UdK Berlin University and intensively researched the physical and bodily approaches to electronic music. He has developed “Airborne Instruments nUFO,” an instrument capable of intuitive improvisation through the individual techniques and direct musical interaction.
THSS 10/17 (Sat) PM 7
공연 《Senses Under Lockdown》 (통행금지된 감각)
THSS 〈Cargo Cult〉 (2020)
THSS 〈Cargo Cult〉 (2020)

최태현, 민성식으로 구성된 즉흥 전자 음악 듀오. 노이즈, 엠비언트, 댄스 음악에 영향을 받았다. [HOP HOP HOP] (2017), [CARGO CULT] (2020)를 발표했다.
최태현은 2010년 퍼포먼스와 음반 제작의 경량성과 단순성, 과감성을 추구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2인조 밴드 쾅프로그램(2011~)에서 작곡, 기타, 보컬을 담당하고 있으며, 이 유닛을 통해 팝적인 사운드 내에서 즉흥성의 확장을 시도해 왔다. 솔로 프로젝트(2013~)는 음향 장치들의 재귀적 시스템, 사물의 진동, 전자기기의 전파, 인터넷의 무작위성에 기댄 사운드 채집과 샘플링 등을 활용한 즉흥연주와 작곡을 들려준다. 도시의 지배적 음향 환경으로서 대중음악과 실험음악 간의 모핑과 전이, 양자의 퇴화 혹은 초월을 모색하며, 공연자가 가지는 통제의 성패를 즐긴다.
민성식은 뮤지션, 타투이스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THSS 그리고 솔로 프로젝트 minsungsig 외에도 고유한 매체의 특성을 배제하는 태도로 미디엄에 접근하는 방식으로 다양한 작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Improvisational electronic music duo of Choi TaeHyun and Min Sungsig. Inspired by noise, ambient, and dance music. They have released two studio albums: [HOP HOP HOP] (2017) and [CARGO CULT] (2020).
In 2010, Choi TaeHyun began his music career in pursuit of lightness, simplicity, and boldness in performance and record production. He is a composer, guitar, and vocalist in the two-piece band Kuang Program (2011~), and through this unit, he has attempted to expand improvisation within a pop sound. In his solo project (2013~), he presents improvisational performance and composition utilizing sound collection and sampling based on the recursive system of sonic devices, vibration of objects, radio wave of electronic devices, and randomness of the Internet. Choi seeks for the morphing and metastasis, atrophy or transcendence, between pop music and experimental music - as the predominant sound environment of cities - and enjoys the hit and miss of control by the performer.
Min Sungsig is working as a musician and tattooist. As well as THSS and the solo project minsungsig, he approaches the medium with an attitude of excluding the nature of the very medium, practising various works.

PERFORMER

강은희 Eunhee Kang 10/16 (Fri) PM 7
공연 《Colloque sentimental》 (감성적인 대화)

클로드 드뷔시 〈Fêtes galantes, L. 80 - 1. En sourdine〉 (1869)
Claude Debussy 〈Fêtes galantes, L. 80 - 1. En sourdine〉 (1869)
조은희 〈Intermezzo〉 (2020)
Eunhee Cho 〈Intermezzo〉 (2020)
찰스 아이브스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Charles Ives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조지 크럼 〈The Sleeper〉 (1984)
George Crumb 〈The Sleeper〉 (1984)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소유자 소프라노 강은희는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하였으며 졸업과 동시에 안산시립합창단의 단원으로 발탁 되어서 5년간 상임단원으로 활동하며 르네상스에서 현대음악에 이르는 폭넓은 장르의 합창음악을 연주하였고,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합창 페스티벌과 심포지움 등에 참여하여 수많은 무대경험을 쌓았다.
이후 미국 보스턴 뉴잉글랜드 음악원에서 석사 과정을 졸업하였으며, 보스톤 리릭 오페라단의 단원으로 활동하면서 오페라 〈청교도〉, 〈돈 죠반니〉, 〈마술피리〉, 〈스페이드의 여왕〉, 〈카티야 카바노바〉, 〈라 트라비아타〉, 〈나비부인〉 등 다수 오페라에 출연하였다. 2017년부터는 도르트문트에서 독창회를 비롯한 〈Frühlingsstimmen〉, 〈Internationalen Abend〉, 〈Konzert im Stern im Norden〉과 생상의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 소프라노 솔리스트로 연주하였다. 2017년 안산시립합창단의 정기연주회에 객원 솔리스트로 출연했고, 현재 백석예술대학에 출강하며 후학을 양성하는 등 교육자로서도 새로운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Soprano Eunhee Kang has performed on various stages in numerous venues,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as a soloist and as a member of an ensemble, in opera and in concert. Kang earned her Bachelor of Music degree from Ewha Womans University. Immediately following her graduation, she became a member of Ansan City Choir. During her tenure of five years, she performed a wide range of music in various genres, ranging from the Renaissance to the contemporary.
In the United States, Kang obtained her Master of Music degree at the New England Conservatory of Music. While in Boston, she performed in numerous operas, many of them with Boston Lyric Opera as a member of its ensemble, including: Der fliegende Holländer, Die Zauberflöte, I puritani, La Traviata, Káťa Kabanová, Queen of Spades, and Don Giovanni. In 2017, Kang made her South Korea début as a featured soloist, in a concert with Ansan City Choir and Prime Philharmonic Orchestra. She is currently a faculty member at Baekseok Arts University in Seoul.
길희정 Keal Heejung 10/16 (Fri) PM 7
공연 《Colloque sentimental》 (감성적인 대화)

조은희 〈Intermezzo〉 (2020)
Eunhee Cho 〈Intermezzo〉 (2020)
찰스 아이브스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Charles Ives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라파엘 첸도 〈Furia for Violoncello and Piano〉 (2009/2010)
Raphaël Cendo 〈Furia for Violoncello and Piano〉 (2009/2010)
조지 크럼 〈Vox Balaenae〉 (1971)
George Crumb 〈Vox Balaenae〉 (1971)
첼리스트 길희정은 선화예술학교와 선화예술고등학교를 거쳐 독일 뒤셀도르프 국립음대에 입학하여 전문연주자 과정 vor-Diplom, Diplom을 수여받고 실내악 최고 연주자과정을 밟았다. 유학시절 독일 예후디 메뉴인 장학재단 아티스트로 선발되어 활동한 그는 에미리, 갤던, 클레베 지방 초청 순회독주회를 비롯하여 멘델스존 페스티벌, 윤이상 페스티벌, 티치노 무지카 페스티벌에서 연주를 진행했다. 독일 neue Kammer Orchester Duesseldorf 수석을 역임하였으며, 귀국 후 2018 태국 PGVIM 국제 심포지엄 연주, 통영국제음악제 연주, 한국-호주 수교 50주년 기념 시드니/멜버른 초청 콘서트, G20 정상회의, 한중일 정상회의 등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 통영국제음악제 상주단체 앙상블 팀프의 첼리스트로 활발한 연주활동을 전개하는 동시에 선화예술 중,고등학교와 한세대학교에 출강하여 후학양성애도 열정을 쏟고있다. Cellist Keal Heejung graduated from the Sunhwa Art School and Sunhwa Art High School, and then entered the Robert Schumann Hochschule Düsseldorf, Germany, receiving the vor-Diplom and Diplom courses for professional performers. She also completed the premier chamber music performer course. Keal was selected as the Yehudi Menuhin Scholarship artist, and performed at Emmerich, Geldern, Kleve region tours, Mendelssohn Festival, Isang Yun Festival, and Ticino Musica. She served as the principal at Germany's neue Kammer Orchester Duesseldorf, and after returning South Korea, she performed at various concerts, including: the 2018 PGVIM International Symposium in Thailand, Tongyeong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invited concerts in Sydney and Melbourne to commemorate the 5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South Korea and Australia, G20 Summit, and China-Japan Summit. Keal, who is currently active as a cellist of the Ensemble TIMF, a resident organization of the Tongyeong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is also teaching at Sunhwa Art School, Sunhwa Art High School, and Hansei University.
앙상블 미장 Ensemble Mise-En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김예지 〈COnflict〉 (2020)
Yeji Kim 〈COnflict〉 (2020)
오미진 〈Gleichstellung〉 (2020)
Mijin Oh 〈Gleichstellung〉 (2020)
케지아 얍 〈memories 1 & 2〉 (2020)
Kezia Yap 〈memories 1 & 2〉 (2020)
앙상블 미장은 작곡가 하문영이 이끄는 뉴욕의 현대음악 단체다. 재능 있는 젊은 뮤지션으로 구성된 앙상블 미장은 도전적이고 새로운 소리를 레퍼토리를 추구하며, 다문화적인 동시에 지적·미적으로 만족스러운 경험을 관객에게 전달하고자 한다. 이는 아름다움을 의미하는 ‘미’(美)와 꾸밈을 의미하는 ‘장’(裝)이라는 단어가 결합된 앙상블의 이름 ‘미장'에도 담겨 있다. 앙상블 미장은 현대음악 사운드를 감상하는 점차 다양해지는 관중에게 ‘아름다운’ 예술을 과감하게 전달한다. Ensemble Mise-En is a New York-based contemporary music collective led by composer Moon Young Ha. Comprised of talented young musicians, the Ensemble personnel strive to bring a repertoire of challenging new sounds to diverse audiences. They wish to impart an experience that is simultaneously multicultural and intellectually and aesthetically pleasing. As a collective, the multinational personnel has coalesced around a real aesthetic agenda, crystallized in the name ‘mise-en’: ‘mee,’ in Korean, means ‘beauty,’ and ‘zahn,’ ‘to decorate,’ and the group unabashedly promotes ‘beautiful’ artwork to increasingly diverse audiences of contemporary sounds.
오병철 Byung Chul Oh 10/16 (Fri) PM 7
공연 《Colloque sentimental》 (감성적인 대화)

클로드 드뷔시 〈Syrinx〉 (1913)
Claude Debussy 〈Syrinx〉 (1913)
조은희 〈Intermezzo〉 (2020)
Eunhee Cho 〈Intermezzo〉 (2020)
찰스 아이브스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Charles Ives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조지 크럼 〈Vox Balaenae〉 (1971)
George Crumb 〈Vox Balaenae〉 (1971)

10/18 (Sun) PM 7
공연 《Manifesto》 (매니페스토)
후안 호세 모살리니 〈Aller et retour: Retour〉 (2002)
Juan José Mosalini 〈Aller et retour: Retour〉 (2002)
후안 호세 모살리니 〈Aller et retour: Retour〉 (2002)
Juan José Mosalini 〈Aller et retour: Retour〉 (2002)
서울예술고등학교 졸업, 프랑스 에꼴 노르말, 파리국립음악원, 말메종국립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한 오병철은 일찍이 Le Parnasse, Roger Bourdin, Nerini, Lempdes 콩쿠르 등에서 입상하면서 그 실력을 입증하였다.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ECM 초청연주, 국제컴퓨터음악제 등 폭넓고 다채로운 연주활동을 전개하며 솔리스트로서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확고히 다졌으며, 2019년에는 그가 속해 있는 목관5중주 KME가 벽산음악상을 수상했다. 현재 그는 과천시립교향악단 수석주자이자 미야자와 아티스트이며, 목관오중주 KME, 한국페스티벌앙상블, 현대앙상블 Eins의 멤버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아울러 숭실대 평생교육원, 예원/서울예고,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 출강해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Byung Chul Oh, who graduated from Seoul Arts High School, Ecole Normale, Conservatoire de Paris, and Conservatoire de Rueil-Malmaison, proved his skills by winning prizes at Le Parnasse, Roger Bourdin, Nerini, and Lempdes competitions. He has solidified his own music world as a soloist through a wide variety of performance activities: concerts with the Korean Symphony Orchestra, ECM performance, and Seoul International Computer Music Festival. In 2019, the woodwind quintet KME to which he belongs was awarded the Byucksan Music Award. In 2019, KME, the woodwind quintet where he is member of, won the Byucksan Music Award. Currently, he is a principal of the Gwacheon Symphony Orchestra and an Miyazawa artist, as well as a member of the woodwind quintet KME, the Korean Festival Ensemble, and the Ensemble Eins. In addition, he is teaching at Soongsil University Lifelong Education Center, Yewon School, Seoul Arts High School, and Korea National Institute for the Gifted in Arts.
임시내 Sinai Rim 10/18 (Sun) PM 7
공연 《Manifesto》 (매니페스토)

후안 호세 모살리니 〈Aller et retour: Retour〉 (2002)
Juan José Mosalini 〈Aller et retour: Retour〉 (2002)
반도네온 연주자 임시내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프랑스 파리 에드가 바레즈 음악원에서 후안 호세 모살리니에게 사사받으며 반도네온 과정을 밟았다. 탱고 오케스트라인 라 그로사 오케스트라와와 쥬느빌리에르 오케스트라에서 반도네오니스트로 활동한 그는 탱고 모탄 쿼텟, 섹스테토 FM 등과 함께 유럽 및 아르헨티나 연주자들과의 많은 협연을 진행했다. 현재 시나이림 탱고 콰르텟의 리더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Sinai Rim is a bandoneon performer. From 2015 to 2018, she studied bandoneon at the Conservatoires Edgar Varese in Paris, France with Juan Jose Mosalini. She performed as a bandoneon performer of La Grossa - l’orchestre de maison de Argentine, Orchestre Gennevilliers, Quarteto Tango Motan, Sexteto FM, etc. with various European and Argentine performers. Currently she is the leader of Sinai Rim Tango Quartet.
전진희 Jeon Jin Hee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송영남, 전진희, 지박 〈A Prototype : Ensemble of Data - Ensemble〉 (2020)
Song Youngnam, Jeon Jin Hee, Ji Park 〈A Prototype : Ensemble of Data - Ensemble〉 (2020)
작곡가이자 피아노 연주가. 2012년부터 밴드 하비누아주 리더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으며 2개의 정규 앨범, 4개의 EP를 발매하였고 제13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팝 음반 부문을 수상하였다. 2017년부터 솔로 활동을 시작하여 싱어송라이터로서 두 장의 정규 앨범을 발매하였으며,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녹음과 라이브 세션을 진행하고 작곡 및 편곡자로서 협업하고 있다. 2020년 MBC 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음악감독을 맡았으며 사운드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서정적인 즉흥 연주를 매달 업로드하는 〈breathing project〉를 진행 중이다. Composer and pianist Jeon Jin Hee has been the leader of Ravie Nuage since 2012, releasing two studio albums and four EPs. The band received the Best Pop Album at the 13th Korean Music Award. Jeon also released two solo records since 2017, and she has worked with various artists for their recording, live session, composition and arrangement. She was a music director of the MBC documentary 〈I Met You〉 in 2020, and she is currently working on 〈breathing project〉, a Soundcloud-based project that releases sentimental improvisation pieces every month.
지박 Ji Park 10/15 (Thu) PM 7
공연 《The Night at Seoul》 (서울의 밤)

송영남, 전진희, 지박 〈A Prototype : Ensemble of Data - Ensemble〉 (2020)
Song Youngnam, Jeon Jin Hee, Ji Park 〈A Prototype : Ensemble of Data - Ensemble〉 (2020)
첼리스트이자 작곡가, 그리고 현대무용 음악감독인 지박은 미국 보스턴 뉴잉글랜드 음악원에서 현대음악을 전공했고, 현재 홍익대학교 영상디자인전공 석사과정 중에 있다. 뉴욕 OMI International Arts Center에서 레지던시 아티스트로 선정되었고 (2015), 현재 인천아트플랫폼 레지던시 아티스트(2019-2020)로 선정되어 실험적인 다원예술 프로젝트 〈지박 컨템포러리 시리즈 Vol.1- 20〉을 디렉팅하며 꾸준히 신작을 발표 하고 있다. 2019년 발표된 실황음반 [DMZ]는 제17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크로스오버 음반 후보에 노미네이트되었다. Ji Park is a cellist, composer, and music director of modern dance. She studied contemporary music in the New England Conservatory, Boston, US, and is currently receiving the master’s course at the Film Design, Hongik University. She was selected as a residency artist at OMI International Arts Center (2015), and for now she is directing 〈Ji Park Contemporary Series Vol.1- 20〉, an experimental interdisciplinary art project, as a residency artist at Incheon Art Platform (2019-2020). [DMZ], the live album released in 2019, was nominated as the Best Crossover Album at the 17th Korean Music Award.
코리아 모던 앙상블 Korea Modern Ensemble (KME) 10/17 (Sat) PM 7
공연 《Senses Under Lockdown》 (통행금지된 감각)

리게티 죄르지 〈목관 5중주를 위한 10개의 작품〉 (1968)
Ligeti György 〈Ten Pieces for Wind Quintet〉 (1968)
리게티 죄르지 〈목관 오중주를 위한 여섯 개의 바가텔〉 (1953)
Ligeti György 〈Six Bagatelles for Wind Quintet〉 (1953)
코리안 모던 앙상블(KME)은 국내 대표 교향악단 수석 연주자이자 각 분야 최정상의 연주자들로 구성된 목관5중주다. 2016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의 창단 연주를 시작으로 매년 정기 연주회 및 기획 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유수의 공연장들로부터 주기적인 초청연주를 진행하고 있다. 2019년 벽산문화재단으로부터 제2회 벽산음악상을 수여받은 KME는 클래식 음악에 그 중심을 두고 있지만, 여기서 더 나아가 멤버들이 직접 참여한 창작 영상과의 공연, 음악의 감정선을 시각화한 현대무용 공연 등 클래식 외 다른 예술분야들과 협력하여 더욱 창의적인 예술작품을 만들어 내기 위한 새로운 시도를 거듭하고 있다. 특히 청소년 및 어린이 세대의 니즈를 충족시켜 줄 수 있는 프로그램 및 컨셉에 집중하며, 그 취지에 맞는 공연을 자체적으로 기획하고 있다. Korean Modern Ensemble (KME) is a woodwind quintet composed of principal performers of the nationwide-famous symphony orchestra, which means the top performers in each field. KME has held regular concerts every year, starting with the inaugural performance at the IBK Chamber Hall, Seoul Arts Center in 2016, and invited performances from famous venues. The ensemble received the 2nd Byucksan Music Award from Byucksan Cultural Foundation in 2019. Although KME mainly focuses on classical music, the ensemble is making new attempts to practise more creative works of art by cooperating with other fields of arts, such as performances with creative images in which the members directly participated, and modern dance performances that visualize the emotions of music. In particular, KME is focusing on programs and concepts that can meet the needs of teenagers and children, promoting its own performances for that purpose.

STAFF

김재환 Jaehwan Kim
김재환은 타이포그래피를 베이스로 청각의 시각화에 대한 관심을 작업으로 풀어내고 있는 그래픽 디자이너다. 아티스트 콜렉티브 아트 인큐베이터의 아이덴티티 디자인과 오디오-비주얼 공연 플랫폼 〈eye, ear, etc.〉, 뉴뮤직 페스티벌 〈ATM(audio-trading-manual)〉 등의 그래픽 디자인을 진행했다. Jaehwan Kim is a graphic designer. Based on typography, his work articulates the interest about the visualization of hearing. He executed the identity design of the artist collective Arts Incubator, and graphic design of 〈eye, ear, etc.〉 and new music festival 〈ATM(audio-trading-manual)〉.
김재훈 Jaehoon Kim
김재훈은 서울대학교 작곡과에 재학 중이던 2006년 프로젝트 앙상블 티미르호를 결성, 서양 전통 음악을 기반으로 한 본인의 자작곡을 정규 1집 [티미르호](2009), 정규 2집 [動話(동화)](2011)을 통해 발표함과 동시에 인디밴드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의 멤버로 활동하는 등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작곡과 연주를 선보여 왔다. 프로듀서, 편곡자로서 함께 한 가을방학, 검정치마와의 작업 등 인디씬의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실행해 온 김재훈은 2019년 11월, 그간의 경험으로 만들어진 본인의 음악 세계를 미니멀리즘과 엠비언스로 녹여낸 첫 솔로 피아노 연주곡집 [ACCOMPANIMENT(어컴퍼니먼트)]를 발표하며 솔로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또한 2009년 안무가 정영두의 작품 <산책>으로 무용 음악을 시작하고 2016년부터 ‘공연창작집단 뛰다’의 작품 <초승달>로 연극 음악을 시작하며 다양한 공연예술 작품의 작곡가, 음악감독으로 활동했다. 특히 음악감독 겸 퍼포머로 출연한 남산예술센터X공연창작집단 뛰다 공동 제작 <휴먼 푸가>는 한국연극비평가협회 2019 올해의 연극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예술가의 창작을 위한 국내 다원예술 레지던시의 필요성을 절감하여 설립한 레지던시 ‘첩첩산중’의 아트 디렉터로 국내 예술 생태계의 지형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Jaehoon Kim formed the project ensemble Timirho in 2006 while attending the Department of Compositio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Kim's own works, based on Western traditional music, were released through the ensemble’s first album [Timirho] (2009) and the second album [動話(Children's Story)](2011). In addition, Kim was a member of the indie rock band BulnabangStarSausageClub, and he has worked with various indie acts such as Autumn Vacation and The Black Skirts as a producer and arranger. In November 2019, he started his solo career with the first solo piano album [ACCOMPANIMENT], which contains his music world created by minimalism, ambience, and his experience.
Kim worked on the music of choreographer Youngdoo Jung's , his first theatrical dance music in 2009. In addition, he started theatrical music with the work by Performance Group Tuida from 2016. He has worked as a composer and music director for other various performing arts. In particular, , a joint work by Namsan Arts Center and Performance Group Tuida, in which he had a role of a music director and performer, was selected as the Korean Theater Critics Association’s 2019 Play of the Year. Not only the creative works, Kim felt the necessity of an interdisciplinary residency for creation of artists. As a result, he is contributing to the South Korean art world as the founder and art director of the residency ‘Deep in the Mountains’.
문종인 Moon Jong-in 10/16 (Fri) PM 7
공연 《Colloque sentimental》 (감성적인 대화)
클로드 드뷔시 〈Fêtes galantes, L. 80 - 1. En sourdine〉 (1869)
Claude Debussy 〈Fêtes galantes, L. 80 - 1. En sourdine〉 (1869)
조은희 〈Intermezzo〉 (2020)
Eunhee Cho 〈Intermezzo〉 (2020)
찰스 아이브스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Charles Ives 〈The Unanswered Question〉 (1908, rev. 1930-1935)
라파엘 첸도 〈Furia for Violoncello and Piano〉 (2009/2010,)
Raphaël Cendo 〈Furia for Violoncello and Piano〉 (2009/2010)
피에르 조들로프스키 〈Série Rose〉 (2012)
Pierre Jodlowski 〈Série Rose〉 (2012)
조지 크럼 〈Vox Balaenae〉 (1971)
George Crumb 〈Vox Balaenae〉 (1971)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인 문종인은 현대음악을 비롯해 연극, 영화, 오페라 및 뮤지컬, 그리고 다양한 다원예술 분야에서 활동하며 음악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독일에서 전시 및 퍼포먼스로 선보인 그의 작업들은 브레멘 단편 영화제입상 및 서울 국제 뉴미디어 페스티벌, 광주 국제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 금강 자연 예술 비엔날레 등에서 소개되었고, 독일 작센안할트 주(州) 영화음악 페스티벌에서 슈타츠카펠레 할레에 의해 연주되었다. 현재 앙상블 TIMF의 프로그래밍 디렉터로 힘쓰는 동시에, 한국과 독일에서 음악 활동을 지속해나가고 있다. Moon Jong-in, a composer and pianist, is expanding the scope of his music through contemporary music, plays, films, operas, musicals, and a variety of interdisciplinary arts. His works, presented in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in Germany, were awarded at the Short Film Collection Bremen. His works have been also introduced in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Gwangju Media Art Festival, and Geumgang Nature Art Biennale. Staatskapelle Halle played his work at Filmmusiktage Sachen-Anhalt in Halle, Germany. Currently, he is working as a programming director of the Ensemble TIMF, while continuing his music career in South Korea and Germany.
신예슬 Yeasul Shin
유럽 음악과 그 전통을 따르는 근래의 음악에 관한 의문으로부터 비평적 글쓰기를 시작했다. 음악학을 공부했고, 『음악의 사물들』(작업실유령, 2019)을 발간했다. Yeasul Shin’s critical writing originated from the questions about European music, and recent music which follows the tradition of European music. She studied musicology, and wrote 『Things of Music』 (Workroom Specter, 2019).
신형재 Hyung Je Shin
국민대학교에서 건축을 전공하고 있으며 가구 제작자로도 활동 중이다. 나무, 바다를 사랑하고 사람의 손이 닿는 모든 것들에 관심이 있다. Hyung Je Shin majors in architecture in Kookmin University, and he is also a furniture designer. He loves trees, sea, and has interest in anything that humans can interact with.
윤관희 Kwanhee Yoon
윤관희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영화와 영상을 공부했다. 불광시네마에서 여러 가지 이미지를 채집하고 있다. SeMA-하나 미디어아트 어워드를 수상한 〈한국인을 관두는 법〉(안건형, 2018)을 촬영했다. Yoon Kwan-Hee studied Film and Video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t VKcinema, he collects various kinds of images. He was the cinematographer of How to Stop Being Korean, directed by Ahn Kearn-Hyung in 2018, which won The SeMA-Hana Media Art Award.
윤소진 Sojin Yoon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윤소진, 조예본, 가재발 〈두 개의 구를 위한 플레이리스트〉 (2018-2020)
Sojin Yoon, Yeabon Jo, Gazaebal 〈A Playlist for Two Spheres〉 (2018-2020)
저세상 ASMR 〈저세상 ASMR〉 (2019)
Other World ASMR 〈Other World ASMR〉 (2019)
현재 아트 인큐베이터의 기획자로 활동 중인 윤소진은 실험적이고 평등한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2016년 뉴뮤직 콜렉티브 아트 인큐베이터를 설립하여 젊은 예술가들과 함께 다양한 프로젝트를 제작하고 있다. As a director of Arts Incubator, Sojin Yoon arranges various projects which aim for experiment and equality. In 2016, she established Arts Incubator, a new music collective, and produces a number of projects with young artists.
정구원 Guwon Jeong
주로 대중음악을 듣고 그에 대한 비평과 글을 쓰고 있다. 대중음악의 동시대성에 대해서 주로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동시에 흔히 ‘대중음악’ 이라는 카테고리에 들지 않을 법한 ‘다른’ 음악에도 주의를 기울이며 대중음악의 경계와 외연의 역동성을 분석하고자 한다. Guwon Jeong is a popular music critic. He is interested in the contemporary aspects of popular music, but he also pays attention to ‘other’ music which is not easily categorized as ‘popular music’, and tries to observe the dynamics of boundary and denotation regarding popular music.
조예본 Yeabon Jo 10/15-18 (Thu-Sun) AM 10-PM 6
전시 《Unheard Voices》
윤소진, 조예본, 가재발 〈두 개의 구를 위한 플레이리스트〉 (2018-2020)
Sojin Yoon, Yeabon Jo, Gazaebal 〈A Playlist for Two Spheres〉 (2018-2020)
저세상 ASMR 〈저세상 ASMR〉 (2019)
Other World ASMR 〈Other World ASMR〉 (2019)

10/18 (Sun) PM 7
공연 《Manifesto》 (매니페스토)
조예본 X 한이삭 〈Transient Section / Multiple Voice〉 (2020)
Yeabon Jo X Isak Han 〈Transient Section / Multiple Voice〉 (2020)
기술과 예술의 접점을 주의 깊게 살피며, 기술을 통해 예술적 아름다움을 구현하는 방안을 고민한다. 특히 ‘소리의 형태’에 대한 연구를 다양한 기술과 접목해 작품을 더욱 아름답게 표현하고자 한다. 현재 아트 인큐베이터의 작곡가 및 사운드 엔지니어로 활동하고 있으며 여러 예술 분야와의 협업을 도모하고 있다. Yeabon Jo examines the contact point between technology and art, and he contemplates the way how to embody artistic beauty through technology. He connects the research for ‘shape of sound’ with diverse technology to enhance the artistry of his work. Currently he is a composer and sound engineer of Arts Incubator, and he is seeking collaborative opportunities with various fields of art.